오디바이크와 이유는

오디바이크와 검기로 이유는 안

사형 아니 나같은 사제는 필요 없다 했지? 그럼 뭐라 부르지? 상형?

목소리로 말을 하며 검을 든 채 다가오는 용일의 눈에서 기괴한 금광이 흘러나오고 오디바이크와 있었다

제압하는 아니 오금을 저리게 하는 사이로운 금색 기광에 상서원의 입에서 바람 새는 소리가 나왔다

몸은 뒤로 흠칫거리며 물러나고 있었다 어느새 상서원의 앞으로 다가선 용일이 검집에서 개산파벽의 일초 횡종발현의 식으로 검을 빼들었다

검명검의 울림이 터져 나오며 용일의 몸에서 금색 기광이 검으로 몰려드는 것이 아닌가?

눈에는 분명 검기로 밖에는 안 보였다 내공 이 갑자의 초일류 고수나 펼칠 수 있다는 검기 검기가 아니고서야 검이 울지도 않을뿐더러 검에 저런 기광을 서리게 할 수는 이유는 없었다

답글 남기기